방문을 환영합니다.
1일동안 안보기
여수룬의 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최근 한 유튜브 예능프로그램에서 출연자가 유모차라고 이야기 하는 것을 자막에서 유아차라고 표기하는 일이 있었습니다. 유명 게임의 홍보영상에 특정한 메시지를 담은 장면이 포함된 사실이 드러나 게임 업계에서 진상조사를 하겠다고 나서는 일이 있었습니다.

 

다른 두 가지 사건으로 불거진 논란의 중심은 페미니즘입니다. ‘페미니즘은 본래 여성의 권리를 위한다는 의미를 가지고 있지만, 현재의 페미니즘은 사상적으로 공산주의에 기반합니다.

 

평등한 권리를 위한 여성들의 싸움은 지난 150년 동안 지속되었습니다. 20세기 초까지만 해도 고등교육, 투표권, 은행계좌 개설, 직업영역에의 참여, 공무원 혹은 경영진 지위 획득, 예술활동 등은 여성들에게 허용되지 않았습니다. 19세기부터 여성들은 이러한 상황에 반기를 들고 오랜 시간 싸웠고, 서구 세계를 비롯한 선진국들에서는 이러한 요구들이 대부분 충족되었습니다.

 

한편 공산주의 물결이 강하게 일어나면서 마르크스와 엥겔스의 이론대로 여성문제가 계급문제로 전환되었습니다. 공산주의는 가족제도를 자본주의의 억압과 착취가 시작되는 지점으로 보고, 가족제도 안에서의 여성들을 피억압자로 보면서, 공산사회를 이루기 위해서는 가부장적 전통 가족제도가 폐지되어야하고, 낙태가 필수적으로 허용되어야 하며, 남녀가 평등하게 생산과정에 포함되어 고용되어야하고, 국가주도의 집단 보육이 필요하다고 주장했습니다.

 

시몬 드 보부아르는 "여자는 태어나는 것이 아니라 만들어지는 것이다"라고 하면서, 여성들은 남성들에 의해 억압을 당하기 때문에 남성과 동등한 특권을 누리기 위해서는 자신의 여성적 정체성을 부인해야만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가부장적 압제의 사슬을 깨부수고 모성의 노예 상태로부터 도망하여 직장생활에서 성공하고 '해방된 성'에 탐닉할 수 있어야 한다. 이를 위해서는 피임과 낙태는 필수적이다라는 것이 보부아르의 주장입니다.

이런 주장들의 영향으로 성도덕에 대한 거부, 결혼·모성·가족에 대한 거부, 낙태가 여성의 '인권'이 되는 것, 직장여성이 여성의 유일한 롤 모델이 되는 것, 남성과의 권력투쟁 등 급진적 페미니즘이 공고하게 구축되었습니다.

 

과거의 공산주의가 자본가와 노동자의 단순한 계급갈등의 구도를 활용했다면, 이제는 다른 여러 가지 갈등의 구도를 활용하는데 그 중 하나가 남성과 여성의 구도입니다. 여성이 억압을 받고 있으며, 남성이 여성을 억압하는 사회구조를 깨뜨려야 한다는 것입니다. 혼인과 출산, 육아 등을 여성을 억압하는 것들로 죄악시하고, 여성이 이것들에서 해방되어야 한다고 주장합니다. 결혼으로부터의 해방을 위해 비혼을, 출산과 육아로부터의 해방을 위해 낙태를 적극 지지하는 사상입니다.

 

2015년부터 우리나라에서 본격적으로 창궐하기 시작한 페미니즘은 사회 전반에 걸쳐 지대한 영향을 끼쳤습니다. 결혼을 하지 않겠다는 비혼주의, 결혼을 하더라도 아이를 갖지 않겠다는 딩크족, 태아의 생명을 무참히 짓밟는 낙태가 권리, 자유, 평등과 같은 단어들로 포장되어 우리나라 국민들, 특히 청소년과 청년층의 가치관 속에 자리잡게 되었습니다. 여성의 해방을 위한다며 혼인과 출산을 죄악시 하는 페미니즘은 여성 뿐만 아니라 남성에게도 전염되었습니다. 남녀 모두 혼인과 출산에 부정적인 인식을 가지고 가정을 이룰 필요성을 느끼지 못하며 낙태에도 거리낌을 느끼지 않습니다.

2015년과 비교해 2021년에 출생아수 약 40%, 혼인건수가 약 37% 감소했습니다. 2021년에 초록우산어린이재단 아동복지연구소에서 초중고 학생 708명을 대상으로 결혼, 자녀, 가족 가치관에 관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전체 응답자 중 결혼은 반드시 해야한다를 선택한 비율이 16.7%에 불과했고, “결혼하더라도 자녀를 가질 필요가 없다70.3%에 달했습니다.

방송, 언론, SNS 등에서도 건강한 가정의 기쁨 보다도 결혼, 출산, 육아에 대한 부정적인 인식을 심어줍니다.

이런 인식과 생각은 전통적이고 정상적인 가정을 기반으로 삼았던 기존의 사회구조 전체에 대한 불만으로 연결됩니다. 불만은 해체와 전복을 요구하게 됩니다. 전통적이고 정상적인 가정의 사상적인 기반은 성경에 있고 그것을 교회가 지탱하고 있으므로 성경과 교회에 대한 불만도 커지게 됩니다.

결국 이와 같은 사상은 무신론 유물론 공산사회를 이루는 역할을 하게 됩니다.

이런 이유 때문에 공산주의가 활용하는 젠더퀴어, 기후위기, 동물권, 난민 운동 등과 페미니즘이 연대하는 모습은 어렵지 않게 발견할 수 있습니다.

 

하나님을 인정하지 않고 창조의 질서를 부정하며 무신론 유물론 공산사회를 이루려는 여러 미혹은 사회 전반에 깊고 넓게 퍼져있습니다. 그 중 하나인 페미니즘에 대해서 잘못되었다는 것도 알고 표면적으로는 그것에 반대하더라도, 실질적인 생각과 삶은 페미니즘과 다르지 않게 혼인과 출산에 대하여 부정적이거나 낙태를 대수롭지 않게 생각하는 사람들도 많습니다.

우리는 미혹이 무엇인지를 바로 알고, 냉철하게 자신을 돌아보아 잘못된 사상에 가치관과 삶이 물들어 있지 않은지 진단할 필요가 있습니다.

우리는 오직 하나님의 말씀을 바로 무장하고 그에 합당한 사상과 생활을 이루어 무신론 공산사상으로 기울어진 세상을 심판하고 이루어질 예수님의 나라를 소망해야 합니다.

 

섬네일.jpg

 

 

  • ?
    등대지기 2023.12.06 13:33
    하나님을 인정하지 않는 모든 삶의 기준은 모래 위에 지은 집 처럼 쉽게 무너진다
    무신론 공산주의자들의 세밀하고도 현실적인 미혹의 정체를 깊이 관찰하지 않으면 어느 부분 상당한 수가 자신도 페미니즘의 사상에 동조하고 있다

    고운 것도 거짓되고 아름다운 것도 헛도나 오직 여호와를 경외하는 여자는 칭찬을 받을 것이라(잠31:30)

    페미니즘의 사상을 동조하는 그 이면엔 마귀의 용어전술과 하나님을 대적하는 악한 사상이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196 진리의 사랑을 받지 아니하여 file
195 기독교인의 선거 (22대 국회의원 선거) 2 file
194 프랑스, '낙태' 헌법 명시 1 file
193 인간 종말을 예언한 구약의 종말 1 file
192 근심 2 file
191 조상님이 '비건'이었을수도... 동물권 보호를 위한 채식 차례상 2 file
190 사랑의 본질 (아이유 Love Wins 곡명 변경) 2 file
189 한동훈의 이상민 영입 / 평등법의 위험성과 말세의 정치 난제 1 file
188 동방에서 맞이하는 예수님 (초림과 재림) 1 file
187 크리스마스, 원치 않는 임신 / 생명의 시작은? 1 file
186 죄, 회개 5% | 시대, 신앙생활 1% | 목회자 설문조사 결과 1 file
» 페미니즘의 사상적 배경 (유아차, 메이플스토리 홍보영상) 1 file
184 신앙의 발전 1 file
183 예수님의 육체 (적그리스도, 성도의 소망) 회관 신천지 jms 안상홍 2 file
182 북한 해방과 재림은 연결되어 있습니다 1 file
181 이스라엘 2 file
180 헛된 노래를 지절거리며 2 file
179 동물권 1 file
178 마지막 시대의 교회 통일 1 file
177 푸틴의 궤휼 2
176 주디스 버틀러 "(한국 정부는) 피할 수 없는 것을 피하려 한다" (생활동반자법) 2 file
175 없는 것 같으나 완전한 것 1 file
174 하나님을 바라보는 자의 승리 1 file
173 공적 신앙생활, 사적 신앙생활 2 file
172 냉장고에서 발견된 아기들 … 영아 살해·유기 = 낙태 1 file
171 재림의 날로 미혹하는 자들 3 file
170 남녀성별 해체 | 가족구조 해체 3 file
169 지금은 은혜시대가 아닌 환난시대입니다 2 file
168 ‹1만 킬로미터› | 성경이 예언한 북한 해방 2 file
167 여호와가 힘이 되는 인격 2 fil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Next
/ 7
롤링배너1번 롤링배너2번 롤링배너3번





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