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문을 환영합니다.
1일동안 안보기
말씀의 칼

5. 첫째아담과 둘째아담  

- 창 5:1~4, 눅 3:21~23, 롬 5:17, 고전 15:22 -

 

서 론  

하나님은 당신의 형상대로 사람을 지은 것은 하나님 자체가 영광을 받기 위한 목적이었다. 왜냐하면 신으로만이 완전한 영광을 이룰 수가 없기 때문이다. 완전한 몸이 있는 사람으로만이 완전한 영광을 누리기도 하고 영광을 하나님께 돌리기도 하는 것이 하나님의 창조적인 진리인 것이다.

그러므로 하나님의 형상대로 지음 받은 아담은 실패했으므로 그의 계통으로 내려오는 셋의 계통을 따른 아브라함의 계통을 따라서 예수 그리스도가 그들 가운데 탄생케 하신 것이다. 이것은 하나님이 아담을 창조한 그 목적을 달성하기 위한 방법이 그리스도의 탄생이다.  

이제 첫째 아담과 둘째아담에 대한 진리를 다음과 같이 알아야 할 것이다.  


1. 첫째 아담 (창5:1~4)  

하나님은 복의 근원인 동시에 생명의 자체요, 생명의 자체인 동시에 사랑의 자체가 되는 것이다. 그러므로 그 복을 주고 싶은 것이 하나님의 창조 원리의 요점이 되었던 것이다. 하나님은 사람을 내기 전에 먼저 만물을 지은 것은 사람의 축복으로 창조했던 것이다. 그 축복을 소유할 수 있는 자격은 하나님의 형상대로 지음을 받아야만 된다는 것이니 그 형상이라는 것은 정신, 사상, 중심, 몸 전체가 하나님의 형상이 되는 것이다.

그러므로 하나님과 그 형상대로 지음 받은 사람에게 선악과의 법을 세운 것은 몸에 완전을 주고자 했던 것이다. 왜냐하면 정신, 사상, 중심은 하나님께로 직접 받았으나 몸은 흙으로 지은 몸이니 그 몸은 생명과를 통하여서만이 흙에서 난 몸을 영생할 수 있다는 것이다. 그러므로 완전을 주는데는 법을 지켜야만 준다는 것이 하나님의 사랑의 법이었던 것이다. 그러나 아담은 고의적이 아닌 실수 즉 아내가 주는 선악과를 먹은 것이다.

그러므로 몸은 완전을 얻지 못하고 930세를 세상에 살다가 몸은 흙으로 돌아갔다. 그러나 그 사상, 정신, 양심은 하나님을 떠나지 않았던 것이다. 그러나 불행스럽게도 가인은 사상, 정신, 그 마음이 하나님의 형상을 잃어버리고 악에 속한 자로서 아벨을 죽인 자리에 들어갔다. 그러므로 다시 딴 씨가 나오기 전에 하나님의 형상을 가진 아담의 계통자는 억울하게 죽어서 없어졌던 것이다. 그러므로 아담이 130세에 자기 모양 곧 자기 형상과 꼭 같은 아들을 낳았다고 하였다.

이것이 즉 둘째아담 그리스도가 탄생한 계통이 되었던 것이다. 기독교의 근본은 하나님의 형상을 잃지 않고 내려오는 그 사상, 정신, 양심 이것이 계속해 내려온 것이 역사적인 종교라는 것이다(딤후1:3). 다시 말하면 하나님을 공경하는 종교라는 것은 어떤 의식, 어떤 교훈, 이것을 가진 것이 아니고 아담으로부터 모세 때까지 순수한 양심적인 종교였던 것이다(롬5:14, 고전15:47).

그때는 아무런 교훈적인 성경도 없고 정해진 의식적인 제사법도 없고 순수한 아담이 하나님께 받은 양심, 이것이 계통으로 바울에게 유전되어 내려오면서 하나님을 공경한 것뿐이다. 그러나 양심으로써 하나님을 대적하는 사람만은 영이 죽었던 것이다.  


2. 둘째아담 예수 (고전15:45)  

둘째아담 예수는 선악과를 먹은 아담의 피를 받을 수 없다. 왜냐하면 그 피를 받으면 썩지 않고 하늘 형체를 이룰 수 없기 때문이다. 성령으로써 마리아의 몸에 잉태된 것은 성령이 마리아의 몸에 역사해서 죄가 없는 몸으로써 나게 했던 것이다. 이 몸은 흙에서 나온 계통이 아니요, 하늘의 신의 역사로 썩지 않을 살, 썩지 않을 피, 이것으로써 난 것을 둘째아담이라 하는 것이다. 그러므로 예수님은 “나는 하늘에서 내려오는 생명의 떡”이라고 한 것은 당신의 몸을 말했던 것이다.

그러나 그 몸은 만민의 죄를 대신할 수 있는 피를 가진 몸이었다. 이 피는 신으로부터 받은 피다(요1:14, 요一5:6). 피도 사람의 부정으로 받은 피도 있고 성령으로 받은 피도 있는 것이다. 우리도 성령으로 말미암아 받은 피를 받게되므로 썩지 않고 들림 받게 되는 일이 있게 되는 것이다. 성령을 모든 육체에 부어 준다는 것은 썩지 않을 피로 썩지 않을 몸으로 영생할 수 있는 그리스도의 형체와 같은 몸을 이루어 주는 것이다.

말세에 썩지 않고 들림 받을 종들에게는 성령으로 말미암아 새로운 피를 받도록 역사하는 일이 있는 것이다(사4:4). 그러므로 욜2:30에 “이적을 하늘과 땅에 베풀리니 곧 피와 불과 연기 기둥이라”고 한 것은 29절에 내 신을 남종과 여종에게 부어 주는 일이 있으므로 되는 일이다.  


 

결 론  

우리는 첫째 아담의 피의 계통으로 난 몸은 선악과를 먹은 죄의 씨를 받았으므로 반드시 죽게 된다는 것이다. 그러나 둘째아담 예수 그리스도를 믿고 그리스도의 피로 죄 사함을 받고 육체에 부어 주는 성령을 받으므로 예수님과 같은 몸을 받게 된 것은 “나는 부활이요 생명이니 나를 믿는 자는 죽어도 살고 살아서 믿는 자는 영원히 죽지 않으리라” 고 하신 것이다. 주님 강림시에 죽은 자도 부활하는 것은 예수님의 몸을 통하여 다시 일어나는 것이요, 살아 남아 있는 종들은 예수로 말미암아 썩지 않을 영생체로 들림을 받게 되는 것이다.

욜2:30은 살아서 들림 받을 종들에게 임하는 역사를 가르친 것이다. 변화성도는 죽지 않고 살아서 영생의 피를 받게 되는 것이다. 이것은 말세의 남은 종에게 부어 주는 신으로 말미암아 이루어진 역사이다. 하나님은 사람을 낸 목적을 첫째 아담으로는 이루지 못했으나 둘째아담 예수로 말미암아 이루어지는 것을 기독교의 종말의 역사라고 하는 것이다.

세밀히 말하자면 첫째 아담은 간교한 뱀을 이기지 못하므로 사망이 들어왔고 둘째아담 예수는 승리함으로써 생명과를 따먹을 수 있는 몸으로 다시 이루어지는 역사이다. 우리는 에덴 동산의 아담이 뱀과 싸워서 죽느냐 사느냐 하는 문제가 결부됨과 같이 말세에도 들림 받을 종들은 붉은 용을 앞에 놓고 죽느냐 사느냐 하는 문제를 두고 싸우는 것이 증인이 권세 받고 나와서 역사하는 기간이다.  

?

롤링배너1번 롤링배너2번 롤링배너3번





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