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문을 환영합니다.
1일동안 안보기
말씀의 칼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7. 겸손한 왕  

-마 21:1~11-  

 

서 론  

세계를 통일할 왕은 겸손한 왕이라는 것을 하나님은 스가랴 선지를 통하여 말씀했던 것이다. 세계를 통일할 수 있는 인격은 초인간적인 왕의 겸손이 없다면 벌레 같은 인간과는 하등 관계가 없기 때문이다. 그 왕은 자진적으로 겸손을 택했던 것이다.  


1. 출생의 겸손 (눅2:6~7)  

만왕의 왕이 말구유에 탄생한다는 것은 인간으로서 도저히 이해할 수 없는 일이다. 인류 역사상 이러한 겸손을 볼 수 없는 것이다. 만일 이러한 출생의 겸손이 아니라면 그는 세계 인류의 왕이 될 수 없다. 왜냐하면 이것은 극도로 낮은 인간을 극도로 높은 데로 올리자는 목적의 탄생이기 때문이다.  


2. 장성의 겸손 (눅2:51)  

그리스도는 어떤 학교나 훌륭한 선생의 교훈도 없는 빈촌인 나사렛 동네에서 목수의 생활을 하는 가정을 택하여 순종하며 받들어 봉사하는 일로 자라났던 것이다. 이것은 완전한 신성을 가지신 인격이니 고등 학문도 고등 교육도 그에게는 필요가 없고 오직 어려서부터 노동 봉사를 하는 것으로 전력을 다했던 것이다.   


3. 사업의 겸손 (눅5:31~32)  

주님께서 죄인을 부른다는 것이 그의 목적한 사업이니 그는 자기가 옳다는 바리새교인과는 하등의 관계가 없었던 것이다. 그러므로 주님께서 나는 의인을 부르러 온 것이 아니라고 말씀하신 것은 의인이 세상에 있다는 것이 아니고 스스로 의인이라는 교만을 가진 자는 필요가 없다는 것이다. 그러므로 제자를 택해도 낮은 자를 택했고 주무실 때에도 죄인의 집을 택했고 음식을 잡수셔도 죄인의 집을 택했던 것이다.   


4. 기도의 겸손 (눅22:42)  

주님은 겟세마네 기도 시에 자신이 있다는 기도는 없었고 자신이 십자가를 원치 않는다는 뜻을 표시한 것은 완전하신 분은 아버지밖에 없다는 것을 표시한 것이 내 뜻대로 마옵시고 아버지 뜻대로 하라는 기도를 드렸던 것이다. 만일 주님도 자신이 있다는 태도를 가졌다면 이것은 완전한 사람이 아니다. 사람으로서는 십자가 지기를 좋아하는 사람은 없다는 표시를 주기 위한 것이다.   


5. 죽음의 겸손 (눅23:46)  

주님은 임종시에 일언반구의 불평 없는 태도에서 아버지께 영혼을 부탁했던 것이다. 죄 없이 고통을 당하는 예수님의 심정은 임종시까지 겸손한 태도로 죄인을 불쌍히 보는 태도 어머니를 동정하는 태도 하나님을 경외하는 태도 말씀에 순종하는 태도를 가지고 운명을 하셨다.  


6. 부활의 겸손 (막16:7)  

부활하신 주님께서는 하늘의 형체를 입으시고도 일곱 귀신이 들렸던 막달라 마리아에게 먼저 그 형체를 보이신 것은 겸손의 주님으로 보이신 것이다. 주님은 외모를 보지 않는 동시에 자체를 겸손한 자에게 지금도 나타내시는 것이다.   

 


결 론  

우리는 주님의 출생으로부터 부활 승천까지 걸어가신 겸손의 길을 가야만 할 것이니 이 길만이 왕권을 소유하는 정로가 될 것이다. 다시 말하면 왕권을 가질 자라도 이 길을 가지 않고는 동등한 왕권의 자리를 얻지 못할 것이다. 겸손은 최대의 세력을 가져오는 과정이라고 볼 수 있다.  

?

롤링배너1번 롤링배너2번 롤링배너3번





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