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문을 환영합니다.
1일동안 안보기
말씀의 칼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18. 땅의 일과 하늘의 일  

- 요 3:11~15 -  

 

서 론  

기독교 신앙이라는 것은 땅의 일과 하늘의 일을 아울러 믿는 것이다. 만일 땅의 일만 있고 하늘의 일이 없다해도 불완전이요, 하늘의 일만 있고 땅의 일이 없다해도 불완전일 것이다. 그러므로 기독교 신앙은 땅에서도 믿을만한 증거가 있고 하늘에서 이루어지는 증거도 가지게 되는 것이다.  


1. 땅의 일 (11~14)  

우리는 친히 듣고 보고 만진 바를 믿는 것이 그리스도를 믿는 것이다. 만일 땅에서 이루어진 일이 분명치 않다면 하늘의 일도 분명히 믿을 수가 없는 것이다. 우리 신앙에 땅의 일이란 것은 이미 이루어진 것이다. 십자가 부활 승천, 성신강림, 세계적인 복음 전파, 이것이 현재 확실한 믿음의 증거가 되는 것이다.  


2. 하늘의 일 (15)  

우리는 땅에 있는 동안 십자가와 부활 승천, 성신 강림을 믿음으로 중생이란 똑똑한 산 체험을 받게 되는 동시에 성신의 합법적인 진리의 역사로 완전한 그리스도의 인격을 소유함으로 하늘로 승천한 예수와 같은 몸으로 세상의 영광을 천국에서 이루는 것이니 하늘의 일은 영원이라면 땅의 일은 잠간인 것이다.

잠깐이란 생활에서 중생을 받고 성결을 받고 생활한 모든 것은 영원한 천국의 생활을 준비하는 과정의 하나일 것이다. 만일 어떤 교인이 땅에서 되는 일을 맛보지 못한 니고데모와 같다면 이스라엘의 선생이라 하여도 천국은 그 사람과 관계가 없는 것이다. 천국은 땅에서 이루어진 일에서 끝을 맺는 열매가 될 것이다(계21:1~2).  


결 론  

기독교의 특색은 땅에서도 타종교보다 특별한 산 증거가 있고 하늘에서 될 일도 뚜렷한 진리의 똑똑한 증거로 되어 있다. 이것이 이교 아닌 참의 종교라는 가치를 발휘하는 것이다.  

?

롤링배너1번 롤링배너2번 롤링배너3번





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