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문을 환영합니다.
1일동안 안보기
낙망 중에서 오히려 찬송하는 자가 되자
 ( 시 42 : 1 - 8 ) 
 
  인생이라는 것은 낙망될 일을 당하지 않는 것이 완전이 아니요 낙망될 일을 당할 때 하나님이 도우시므로 오히려 찬송하게 되는 일이 완전에 들어가는 일이라고 볼 수 있다. 낙망이라는 것은 버림을 당한 인간에게 있는 것이 아니고 무엇을 목적두고 바로 살아보려는 사람에게 있는 것이다. 예를 든다면 넘어지는 것도 달음박질하는 자에게 있는 것이요, 상처를 받는 것도 열심히 일하는 자에게 있는 거요, 피곤해지는 것도 전력을 다하던 자에게 있는 것이다.
  그러므로 하나님께서 살피실 때에 뛰다 넘어진 자, 열심히 일하다가 상처를 받은 자, 전력을 다하다가 피곤해 쓰러진 자, 이러한 사람에게 하나님은 돕는 역사를 하시므로 그들에게 찬송을 받으시는 하나님이시다. 이제 어떠한 자가 낙망 중에서 오히려 찬송하게 되느냐에 대하여 본문 성경은 가르치고 있다.
 
  1. 갈망하던 자 (1~2)
  목마른 사슴이 물을 찾듯이 갈급한 심령을 가지고 하나님을 찾던 자가 낙망을 당하게 될 때에 하나님은 도우신다. 믿음의 조상 아브라함도 이삭도 야곱도 요셉도 모세도 다윗도 그 밖의 모든 선지들도 다 하나님을 갈망하는 사람인데 하나같이 낙망을 당하게 되는 일이 닥쳐 올 때 그들은 오히려 찬송을 부를 수 있는 일이 있게 되므로 그들은 하나님을 자랑하게 되었고 하나님은 그들의 신앙을 통하여 당신이 하실 일을 하게 되었던 것이다.
  예를 든다면 아무리 무정한 인간도 자기를 갈망하는 자에게는 도와줄 마음이 생기는 거와 같이 하나님께서 자기를 갈망하는 자를 돕기 위해서는 갈망하는 자가 어찌할 수 없는 난관을 당할 때 낙망할 수밖에 없는 자리에서 기가 막히고 앞길이 캄캄할 때에 하나님은 홀연히 나타나므로 오히려 찬송을 부르면서 하나님께 영광을 돌리게 되는 것이다.
 
  2. 무리를 바른 길로 인도하던 자에게 (4)
  주님은 무소불능의 신이시요, 부소 무지하신 신이시니 천하의 만민을 구원하되 낙망하지를 않으시지만 하나님의 종은 약하고 어리석은 인간이므로 많은 사람을 인도하다가 기대에 어긋나는 일이 닥쳐올 때에 낙망하게 되는 것이 인간이다. 그러나 그러한 일을 당할 때에 사람은 믿을 수가 없다는 마음에서 주님을 바라보고 기도할 때에 뜻밖에 주의 역사가 나타나므로 오히려 찬송을 부르게 될 것이다.
  사람이라는 것은 누구나 많은 사람이 자기를 지지할 때에 힘이 나고 다 배반할 때에 낙망하게 되는 것이 인간이지만 주님은 택한 종을 그러한 과정을 거치게 하는 것은 겸손한 종을 만들어 쓰는 모략이라고 보게 된다. 언제나 주께서는 사람에게 배척을 당하고 낙망할 일이 올 때에 원망하지 않고 아주 배반하지 않고 눈물 흘려 기도하는 사람을 불쌍히 보고 축복하시는 것이다.
  예수님도 3년간 전도할 때 많은 사람이 물밀 듯 따라왔지만 겟세마네와 골고다를 거칠 때에 한 사람도 따라오지 않고 홀로 걸어갈 때 그 눈물과 그 피는 세계를 살리는 열매가 되었던 것이다. 말세의 종은 시련을 거친 후에 오히려 찬송하게 되므로 인정을 받는 종으로서 승리 열매를 거두게 되는 것이다.
 
  3. 밤이 맟도록 기도하는 자 (7~8)
  기도라는 것은 평안할 때의 기도보다도 어려운 풍랑이 일어나고 도저히 인간의 힘으로 그 물결을 거스릴 수 없을 때에 밤을 새워 기도할 때 하나님은 물결치는 파도를 잔잔하게 하는 역사가 있으므로 오히려 찬송하게 되는 것이다.
  사람이라는 것은 어려운 난관이 올 때 밤을 새워 기도하는 것 외에는 더 할 수 없는 것이 인간이라는 것이다. 기도라는 것은 밤을 새워 드리는 기도가 없이는 낙망될 일이 올 때 오히려 찬송하는 일이 있게 되지를 않는 것이니 하나님의 사람은 밤에 기지개켜며 잠자기를 좋아하는 사람이 되어서는 앞으로 오는 풍랑을 감히 이기고 나갈 수 없을 것이다.
  하나님의 역사라는 것은 밤을 새워 기도하는 사람에게 있다는 것을 잊어서는 안될 것이다. 기도라는 것은 고요한 밤을 통하여서 깊은 영계에 들어갈 수 있게 되는 것이다. 이 사람의 큰 체험은 밤을 새워 기도하는 것에 있었다는 것을 언제나 증거하게 되는 것이다. 밤을 새워 기도할 수 있는 힘은 인간 자력에 있는 것이 아니고 하나님께로 온 힘이라는 것을 분명히 증거하는 바이다.
  이 사람이 진리를 깨닫게 된 힘은 빈민굴에서 고아와 과부들을 위해 기도하다가 3일 밤을 계속 밤을 새워 눈물 흘려 기도하던 중에 초인간적인 기도의 힘을 얻어서 10개월간 조금도 자지 않고 계속으로 밤을 새워 기도하던 중에 계시록을 분명히 알려주는 음성을 듣고 받아쓴 것이 오늘에 성경 전체의 진리를 변론할 수 있는 시발점이라고 보게 된다.
 
 결 론
  인생으로서 하나님을 찬송할 일은 낙망할 일이 없으므로가 아니고 낙망할 일이 올 때에 하나님의 돕는 은혜로써 오히려 하나님을 찬송하게 되므로 신앙이 자라고 영계가 향상된다는 것을 이 사람은 40년간 기도 생활에 체험한 일입니다. 나는 언제나 낙망할 일이 올 때 은혜를 받은 사람으로 이 본문을 읽을 때마다 기뻐하는 바입니다.
?

롤링배너1번 롤링배너2번 롤링배너3번





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