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문을 환영합니다.
1일동안 안보기
말씀의 칼

145. 공의를 행하며 구원을 베푸는 하나님  

- 사 45:21~22 -

 

서 론  

하나님은 온전한 공의와 사랑이 계신 동시에 공의도 당신이 행하시고 구원도 당신이 베풀겠다는 것이 하나님의 역사이다. 하나님은 완전한 신이시니 공의도 행할 수 있고 구원도 베풀 수 있다는 것을 완전한 신이라 하는 것이다. 만일 하나님께서 이와 같이 역사함이 없다면 인간 자체는 아무런 소망이 없다는 것을 알아야 할 것이다.  

이제 공의를 행하며 구원을 베푸는데 대하여 다음과 같이 성경을 통해서 알 수 있다.  


1. 은혜시대의 역사 (사40:1~2)  

하나님은 공의를 행하여 구원을 베푸는데 있어서 그 죄값을 당신의 손에서 배나 받았다는 것이다. 이것은 공의의 죄의 댓가로 받은 사람의 형벌을 친히 당신의 아들로 받은 것이 공의를 행한 것이다. 왜냐하면 공의라는 것은 죄를 범하면 그 댓가를 받는다는 것이 공의인 것이다. 이것은 율법의 공의에서 댓가를 아들을 통하여 다 행하는 제사로 끝을 맺은 것이다.

하나님께서 인간이 공의의 법칙을 범한 것을 친히 행하는 십자가의 피의 속죄가 없다면 구원을 베풀 수가 없을 것이다. 만일 공의의 댓가를 지불함이 없이 덮어놓고 구원한다는 것은 있을 수가 없다는 것이다. 그러므로 배나 받았다는 것은 십자가의 피가 인간의 죄의 댓가를 배나 지불한 것과 같은 의가 된다는 것을 말한 것이다. 이것은 피조물된 인간을 위하여 창조주의 신이 행하심이 더 큰 값이 된다는 것이다. 넉넉히 공의를 행했다는 뜻이 포함된 것이다.  


2. 재앙과 심판에 대한 일(계18:6~7, 사40:10~11)  

하나님은 택한 백성에게 대하여 십자가에서 공의로운 죄의 댓가를 갑절이나 지불한 것이 은혜시대에 전하는 복음이라면 심판기에는 공의의 형벌을 배나 인간에게 베푸는 것이 있는 동시에 남은 자를 구원하는 것이다. 다시 말하면 모든 인간에게 진노를 베풀되 갑절이나 더 사랑해 주는 일이다. 이것은 영과 육을 아울러 구원해 주는 일이 되기 때문이다. 성도의 피값을 갚기 위해서 갑절이나 갚아주는 동시에 남은 자를 갑절이나 더 사랑해 준다는 것이다.  


3. 심판기에 대하여 (계20:12~15)  

하나님의 행위 심판이란 것은 시대 시대의 공의의 법을 따라서 친히 갚아주는 것이니 이것을 공의를 행하는 심판이라 하는 것이다. 하나님은 사람에게 행한 대로 갚아주시되 시대적인 공의의 법칙을 따라서 갚아주고 생명책에 기록된 자만 구원해준다는 것이다. 이때에 심판권은 생명책과 심판록을 아울러 가진 예수님께서 친히 행하시는 것이다. 왜냐하면 심판하는 권세를 다 공의를 행한 아들에게 맡겼기 때문이다. 공의를 행하신 일이 없다면 심판도 베풀 수 없고 구원도 베풀 수 없기 때문이다.  


결 론  

하나님께서는 공의와 사랑이 시대를 따라서 진행되는 것이니 시대적인 공의의 법칙을 순종하는 자에게는 사랑을 베풀고 순종치 않으면 공의의 법대로 심판을 내린다는 것이 의로운 심판이라는 것이다. 우리는 공의를 행하는 하나님의 역사를 순종하는 동시에 순종하는 자에게 주시는 사랑의 구원을 받게 되는 것이다.

어느 때나 하나님은 시대적인 공의의 법을 순종만하면 사랑을 베풀어준다는 것이 하나님이 행하는 역사이다. 양심시대에는 양심을 따라 언약 신앙시대에는 언약의 신앙을 따라 율법시대는 율법에 따라 은혜시대는 십자가 법을 따라 환난시대에는 예언의 말씀을 따라 대심판기엔 행위를 따라서 공의를 베풀며 구원해주는 하나님이시다.  

?

롤링배너1번 롤링배너2번 롤링배너3번





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