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문을 환영합니다.
1일동안 안보기

지난 18일 자식에 대한 부모의 체벌이 금지되는 징계권 조항을 삭제한 민법 개정안이 국회 본회의를 통과했다.

그와 같은 사실을 발표한 법무부는

 "부모의 자녀에 대한 체벌 금지는 아동 학대 방지를 위한 가장 근본적인 규범"이라고 하면서 "이번 개정법안 통과는 자녀에 대한 체벌과 아동 학대에 대한 인식을 근본적으로 개선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하는 걸 보면서 이제 세상의 모든 분야가 사단에 의해 처참하게 짓밟히는 상황에 이르렀구나 하는 생각이 든다.

 

자식이나 제자를 폭행하는 것은 결코 해서는 안될 짓이다. 하지만 자식을 사랑의 매로 훈육하는 것과 감정적으로 폭행하는 것을 구분조차 못하는 지각없는 자들이 불법만 쏟아내고 있을 뿐이다.

 

인성교육이란 어릴 때가 가장 중요하다. 그런데 학교에서나 가정에서 자녀에게 사랑의 매조차 들지 못한다면 이 세상은 어떻게 될 것인가는 자명한 일이다.

자식을 사랑으로 바로 훈육하지 못하는 부모 또한 그 근원은 자신이 어릴 때부터 부모로 부터 바른 훈육을 받지 못한 결과일 뿐이다.

 

차별금지란 미명을 앞세워 동성죄 합법화시도와 태아살인, 자식체벌금지 등  

이 모든 것은 사단의 역사이다. 사람다운 사람이 이 땅에 사는 것을 가장 싫어하는 것이 사단이다

하나님의 사람들이 성경 하나님의 말씀대로 살지 못하도록 하는 것이 사단의 전략전술이다.

모든 사람을 금수화시키는 것이 사단의 목표이다.

성경에서 후삼년반이란 기간은 금수화된 인간들만이 사는 기간이다.

 

(13:24) 초달을 차마 못하는 자는 그 자식을 미워함이라 자식을 사랑하는 자는 근실히 징계하느니라

(29:15) 채찍과 꾸지람이 지혜를 주거늘 임의로 하게 버려두면 그 자식은 어미를 욕되게 하느니라

(29:17) 네 자식을 징계하라 그리하면 그가 너를 평안하게 하겠고 또 네 마음에 기쁨을 주리라

(23:13) 아이를 훈계하지 아니치 말라 채찍으로 그를 때릴지라도 죽지 아니하리라

(13:1) 지혜로운 아들은 아비의 훈계를 들으나 거만한 자는 꾸지람을 즐겨 듣지 아니하느니라

(15:5) 아비의 훈계를 업신여기는 자는 미련한 자요 경계를 받는 자는 슬기를 얻을자니라


그리스도인들이 성경말씀대로 자식을 훈육하면 범법자가 되는 세상이 도래했다.

  • ?
    수진 2021.01.13 09:55
    의인은 숨고 악인이 득세하는 세상
    예언의 말씀대로 이루어지니
    오늘이란 날 하루 하루 에언의 말씀을
    지키고 살아야겠습니다.
  • ?
    hgn7555 2021.01.13 11:34
    대북 전단금지법, 동성애와 좌익사상 의무교육 ,미국의 성 중립성 법안 ,자식을 훈육하면 범죄.이러한 세계 선교사를 제일 많이 파송한 두나라에서 하나님 말씀을 정면 대적하는것은 말씀의 용사들이 일어날때이다
  • ?
    등대지기 2021.01.13 13:42
    아멘
  • ?
    등대지기 2021.01.13 14:02
    자녀 교육은 인생이라면 누구나 쉽지 얺다는 걸 공감한다 그렇다고 포기 할 수는 없는 것이다
    기도는 우리에게 이김을 주시는 하나님의 능력이 있다
    불의한 법령으로 금수화 되어 버린 마귀의 전략에도 이 나라를 통해서 하나님의 약속을 기다리는 종들이 있기 때문이다
    마귀역사 강하니 주의 역사 더 강하게 일어날 것을 믿는 것이다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공지 책소개: 교회 해체와 젠더 이데올로기 (이정훈 교수 저) 6 Joshua 2019.05.10
공지 [새일칼럼] 우리 삶에 들어온 적그리스도 사상 청황색 말 14 file Joshua 2018.08.23
공지 [특별기획] 성경으로 본 공산주의 8 새일 2018.04.27
175 대한민국에 침투한 총신 간첩들 7 update 새일 2021.01.25
174 사람이 양보다 얼마나 더 귀하냐 6 보아오 2021.01.13
» 성경말씀대로 자식을 훈육하면 범법자가 되는 세상 4 보아오 2021.01.12
172 서울시교육청, 초·중·고교서 ‘동성애와 좌익사상’ 의무교육 1 새일 2021.01.09
171 유물주의의 유래없는 엄청난 파고를 뚫고 나가야 할 2021년이다. 9 보아오 2021.01.05
170 암울한 시대에 필요한 것 8 보아오 2020.12.17
169 전국 2만여 중고등학생 82% “에이즈가 동성 간 성접촉 때문이라는 사실 몰라” file Joshua 2020.11.25
168 대한민국 해병대 | 연평도포격전 10주기 추모영상 Joshua 2020.11.23
167 '명예해병'된 연평도 전사자 父母 "평화라는 이유로 북한 도발 애써 외면 안타깝다" 1 Joshua 2020.11.23
166 [현장24시]2030 청년 의료인들 “태아는 사람...수정된 순간이 생명의 시작” 1 Joshua 2020.11.21
165 [현장24시]“말 못한다고 죽이면 얼마나 아플까요...뱃속 아기도 사람이에요” 초등학생도 시위 2 Joshua 2020.11.12
164 “탈북민 중 북한서 성경책 본 적 있는 사람 4%...종교활동 참여자 1.2%” 2 Joshua 2020.11.02
163 평창올림픽 개막식날 사이버테러도 러시아 정찰총국 소행 Joshua 2020.10.20
162 [광장24시]“하루에 3000명, 1년에 110만명...나치도 이처럼 영아를 학살하지는 않았다” file Joshua 2020.10.18
161 너의 친구 삼았던 자를 그가 네 위에 수령으로 세우실 때 3 보아오 2020.07.28
160 박원순 서울시장과 기독교계의 악연, 지난 행적을 돌아본다 3 Joshua 2020.07.11
159 차별금지법을 제정하려는 진짜 이유 1 보아오 2020.07.06
158 [단독] 내 Feel은 동성애자 or 이성애자 | 초등 5학년 수업설문지 경악...아이들한테 뭐하는 짓거리 file 새일 2020.07.03
157 6월 29일 정의당 주도로 차별금지법이 발의되었다. 1 file 보아오 2020.06.30
156 ★ || 차별금지법 반대 || 온라인 서명 | 국회 청원 ★ 1 file Joshua 2020.06.30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Next
/ 9
롤링배너1번 롤링배너2번 롤링배너3번





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