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문을 환영합니다.
1일동안 안보기

'연평도 전투영웅 제10주기 추모식'...서정우 하사, 문광욱 일병 부모 '명예해병'으로 임명돼
"사과 한마디 받아내지 못하고 연평도 포격이 많은 사람 마음속에 잊혀 가고 있음이 미안하다"

연평도 포격전 10주기를 맞아 '명예해병'으로 임명된 김오복 씨(60)가 "평화라는 이유로 북한 도발을 애써 외면하며 비난 한마디 하지 않은 사람이 점점 많아지고 있어 참으로 안타깝기만 하다"고 호소했다.

김오복 씨는 지난 2010년 북한의 연평도 포격 도발로 전사한 서정욱 하사의 모친이다.

23일 국립대전현충원에서 열린 '연평도 포격전 전투영웅 제10주기 추모식'에서는 당시 전사한 서정우 하사와 문광욱 일병의 부모님이 '명예해병'으로 임명됐다.

이날 서정우 하사의 아버지 서래일 씨(61)와 어머니 김오복 씨(60), 문광욱 일병의 아버지 문영조 씨(57)와 어머니 이순희 씨(54)는 이승도 해병대 사령관으로부터 해병대의 상징인 '팔각모'와 인식표(빨간명찰), 명예해병증을 받았다.

서정우 하사는 마지막 휴가를 위해 선착장에 나갔다가 부대로 복귀 중에 전사했다. 문광욱 일병은 연평부대에 전입한 지 한 달이 조금 넘은 해병으로 전투준비 중에 전사했다.

이날 서 하사의 모친 김오복 씨는 추모 편지를 통해 "10년 전 오늘 12시경 '엄마, 드디어 휴가 나가요'라며 들뜬 전화 소리가 지금, 이 순간도 생생하기만 하다"면서 "너희들은 여전히 22살, 20살로 우리 부모 맘속에 기억되고 있는 아픔과 억울한 10년이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북한 포격으로 처참하게 전사한 너희들의 희생에 사과 한마디 받아내지 못해서 미안하고, 연평도 포격이 이제 많은 사람 마음속에 잊혀 가고 있음이 미안하다"며  "평화라는 이유로 북한 도발을 애써 외면하며 비난 한마디 하지 않은 사람이 점점 많아지고 있어 참으로 안타깝기만 하다"고 전했다.

이승도 해병대사령관은 명예해병 임명식에서 "당시 연평부대장으로서 10년 전 오늘을 한시도 잊을 수 없었고, 앞으로도 결코 잊지 않을 것"이라며 "(전사한) 두 해병의 숭고한 희생과 헌신을 모든 해병대원의 가슴과 영혼에 오롯이 새기고 해병대의 역사에 '영원한 해병'으로 기억되도록 할 것"이라고 밝혔다.

국방부 주관으로 거행된 이날 추모식에는 두 전사자 유가족과 참전 용사, 현역 장병을 비롯해 부석종 해군참모총장, 이승도 해병대사령관, 남영신 육군참모총장, 역대 해병대사령관 등이 참석했다.

브레들리 제임스 주한 미 해병대사령관, 이남우 국가보훈처 차장, 민홍철 국회 국방위원장과 국방위원, 지역 기관장 등 100여 명이 참석해 고인들을 추모했다.

북한은 2010년 11월 23일 연평도와 주변 해상에 76.2㎜ 평사포와 122㎜ 방사포 등 포탄 170여 발을 발사했다. 개머리 해안 인근 해안포 기지에서 시작된 포격은 2차례에 걸쳐 1시간이나 계속됐고, 해병대원 2명과 민간인 2명이 목숨을 잃었다. 부상자도 60명이나 발생했다.

성기웅 기자 skw424@pennmike.com

© 펜앤드마이크 출처 명기한 전재 및 재배포는 환영합니다

출처 : 펜앤드마이크(http://www.pennmike.com)
  • ?
    보아오 2020.11.23 17:20
    오늘 2020년 11월 23일은 북괴가 연평도에 포격 도발한지 십년이 되는 날이다.

    23일 국립대전현충원에서 열린 '연평도 포격전 전투영웅 제10주기 추모식'에서 서 하사의 모친 김오복 씨는 추모 편지를 통해 "10년 전 오늘 12시경 '엄마, 드디어 휴가 나가요'라며 들뜬 전화 소리가 지금, 이 순간도 생생하기만 하다"면서 "너희들은 여전히 22살, 20살로 우리 부모 맘속에 기억되고 있는 아픔과 억울한 10년이었다"고 심정을 밝히며 "북한 포격으로 처참하게 전사한 너희들의 희생에 사과 한마디 받아내지 못해서 미안하고, 연평도 포격이 이제 많은 사람 마음속에 잊혀 가고 있음이 미안하다"며 "평화라는 이유로 북한 도발을 애써 외면하며 비난 한마디 하지 않은 사람이 점점 많아지고 있어 참으로 안타깝기만 하다"고 심정을 밝힌 것이 지금 종북정권의 행태와 대한민국의 현실을 그대로 담고 있는 말이다.

    당시 미국이라는 강대국의 입장을 국방장관 로버트 게이츠의 회고록에서 볼 수 있는데 당시 이명박 대통령은 `공군 뒀다 뭐하냐`고 하면서 강력한 보복으로 대응하려 했지만 확전을 우려한다는 걸 구실삼아 보복을 반대했었다.
    국제관계란 힘이 지배하며 얼음보다 냉혹한 현실임을 알고 어리석게 미국이라는 강대국을 의지하려 하지 말고 인류의 역사를 주관하시며 전쟁도 환난도 짓는 창조주 하나님만을 의지해야 하는 것이다.

    "미국 국방장관을 지낸 로버트 게이츠는 2014년 1월 14일 출간한 회고록 <임무(DUTY)>에서, 포격 당시 대한민국 정부는 공중 공격과 포격이 포함된 과도하게 공격적인 수준의 보복 공격을 계획하였다고 밝혔다. 이에 미국 정부는 확전을 우려해 버락 오바마 대통령과 힐러리 클린턴 국무장관, 마이크 멀린 합참의장과 자신까지 며칠에 걸쳐 이명박 대통령을 설득했다고 밝혔다." -위키백과-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공지 책소개: 교회 해체와 젠더 이데올로기 (이정훈 교수 저) 6 Joshua 2019.05.10
공지 [새일칼럼] 우리 삶에 들어온 적그리스도 사상 청황색 말 14 file Joshua 2018.08.23
공지 [특별기획] 성경으로 본 공산주의 8 새일 2018.04.27
175 대한민국에 침투한 총신 간첩들 7 update 새일 2021.01.25
174 사람이 양보다 얼마나 더 귀하냐 6 보아오 2021.01.13
173 성경말씀대로 자식을 훈육하면 범법자가 되는 세상 4 보아오 2021.01.12
172 서울시교육청, 초·중·고교서 ‘동성애와 좌익사상’ 의무교육 1 새일 2021.01.09
171 유물주의의 유래없는 엄청난 파고를 뚫고 나가야 할 2021년이다. 9 보아오 2021.01.05
170 암울한 시대에 필요한 것 8 보아오 2020.12.17
169 전국 2만여 중고등학생 82% “에이즈가 동성 간 성접촉 때문이라는 사실 몰라” file Joshua 2020.11.25
168 대한민국 해병대 | 연평도포격전 10주기 추모영상 Joshua 2020.11.23
» '명예해병'된 연평도 전사자 父母 "평화라는 이유로 북한 도발 애써 외면 안타깝다" 1 Joshua 2020.11.23
166 [현장24시]2030 청년 의료인들 “태아는 사람...수정된 순간이 생명의 시작” 1 Joshua 2020.11.21
165 [현장24시]“말 못한다고 죽이면 얼마나 아플까요...뱃속 아기도 사람이에요” 초등학생도 시위 2 Joshua 2020.11.12
164 “탈북민 중 북한서 성경책 본 적 있는 사람 4%...종교활동 참여자 1.2%” 2 Joshua 2020.11.02
163 평창올림픽 개막식날 사이버테러도 러시아 정찰총국 소행 Joshua 2020.10.20
162 [광장24시]“하루에 3000명, 1년에 110만명...나치도 이처럼 영아를 학살하지는 않았다” file Joshua 2020.10.18
161 너의 친구 삼았던 자를 그가 네 위에 수령으로 세우실 때 3 보아오 2020.07.28
160 박원순 서울시장과 기독교계의 악연, 지난 행적을 돌아본다 3 Joshua 2020.07.11
159 차별금지법을 제정하려는 진짜 이유 1 보아오 2020.07.06
158 [단독] 내 Feel은 동성애자 or 이성애자 | 초등 5학년 수업설문지 경악...아이들한테 뭐하는 짓거리 file 새일 2020.07.03
157 6월 29일 정의당 주도로 차별금지법이 발의되었다. 1 file 보아오 2020.06.30
156 ★ || 차별금지법 반대 || 온라인 서명 | 국회 청원 ★ 1 file Joshua 2020.06.30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Next
/ 9
롤링배너1번 롤링배너2번 롤링배너3번





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