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문을 환영합니다.
1일동안 안보기

http://www.pennmike.com/news/articleView.html?idxno=37454


북한인권정보센터, 2020북한종교자유 백서 발간

“종교활동 처벌의 46.7% 정치범수용소 행...종교박해 피해자 생존은 22.2%, 사망 17.2%, 불상 60.6%”


김일성 주체사상 유일 독재 체제인 북한에서 성경책을 본 적이 있는 사람이 약 4%가량이라는 인권단체의 조사 결과가 나왔다.


북한인권정보센터(NKDB) 부설 ‘북한인권기록보존소’는 2020년 북한 종교자유 백서를 발간했다고 1일 밝혔다.


북한인권정보센터는 2007년 이후 한국에 입국한 탈북민 1만 4832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진행한 결과 응답자의 99.6%(13,994명)가 “북한에서는 종교활동을 자유롭게 할 수 없다”고 답변했다. 특히 2017년부터 2019년까지 종교 활동 허용은 0.0%로 나타났다.


또한 응답자의 98.6%(14,075명)은 ‘평양이 아닌 지방에 당국이 인정하는 합법적인 가정예배 처소가 있는가’라는 질문에 “없다”고 답변했다.


한편 북한에 있을 당시 성경을 본 경험이 있다고 응답한 사람의 비율이 4.0%(575명)로 나타났다. 이들 가운데 2000년 이전에 탈북한 탈북자 중 성경은 본 경험자는 단 16명에 불과했지만 2000년 이후 탈북자들 중 성경을 본 적이 있는 사람은 559명에 달했다. 2000년 이후 북한에 성경 유입이 증가하면서 성경을 본 사례가 늘고 있음을 알 수 있다.


단순히 성경을 본 경험을 넘어 종교활동에 참여한 적이 있다고 응답한 사람은 1.2%(168명)였다. 특히 응답자 중 159명은 2001년 이후 탈북한 탈북자들이었다.


백서는 “최근 북한에 성경 유입이 증가하면서 성경책을 본 사례자가 증가하고 일부 북한지역에서는 비밀 종교 활동이 이뤄지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북한정권에 의한 종교박해로는 찬송가를 부르거나 예배를 드리는 등의 종교활동이 적발돼 처벌받는 사례가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북한에서 종교활동으로 인한 처벌은 가장 낮은 처벌 수준인 노동단련형이 3.0%(417명), 교화소행 10.7%(1,467명)으로 나타났다. 이에 반해 북한에서 가장 높은 처벌을 의미하는 정치범수용소행은 46.7%(6,408명)으로 나타났다.


북한의 종교박해 피해자의 경우 생존은 22.2%, 사망은 17.2%, 생사를 알 수 없는 경우는 60.6%로 나타났다.


종교박해 사건의 경우 구금, 이동의 제한, 사망 및 실종, 상해, 추방 등 매우 강력한 처벌이 주어지고 있었다. 북한의 종교박해 사건 발생 또는 목격 당시 처벌 수준은 구금의 경우가 58.5%(826건), 이동의 제한 10.4%(147건), 사망 8.9%(126건), 실종 6.7%(94건), 상해 5.6%(79건), 추방 및 강제이송 3.8%(53건)으로 나타났다.


올해 7울 기준 ‘NKDB 통합 인권 데이터베이스(DB)’에 수록된 북한의 종교박해 사건 1411건이다. 유형별로 나누면 종교 활동에 의한 경우가 748건(53.05%)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성경책과 십자가와 같은 종교물품 소지는 332건(23.5%), 종교 전파 146건(10.3%), 중국 등 제3국에서 선교사 또는 기독교인을 접했거나 북한에서 종교활동을 하는 인물을 접촉한 경우 63건(4.5%) 등이 뒤를 이었다.


북한인권정보센터는 “북한 내에서 종교생활을 한 사실이 적발되거나 강제송환 후 조사과정에서 종교활동과 관련된 사실이 밝혀질 경우, 최종형량이 내려지기 전까지 다른 죄인에 비해 조사과정에서 일어나는 인권침해가 심각함을 증언을 통해 확인할 수 있었다”고 했다.


북한인권정보센터의 종교자유 백서는 북한의 종교정책과 종교자유 현황을 체계적으로 조사분석함으로써 북한의 종교자유 실태에 대한 기초자료를 축적하고 종교박해를 예방하며 피해자 구제수단을 개발하기 위해 2008년부터 13년째 발간돼 왔다.


특히 ▲북한의 종교박해 사건과 희생자 조사 및 기록 ▲종교박해 사건 예방과 희생자 구제를 위한 대안 개발용 기초자료 제공 ▲북한선교와 복음화를 위한 전략 개발의 기초자료 제공 ▲국제기구 및 각국 정부, 국내외 관련 기관을 겨냥한 북한종교 자유 관련 자료 제공 등을 목표로 하고 있다.


양연희 기자 yeonhee@pennmike.com


© 펜앤드마이크 출처 명기한 전재 및 재배포는 환영합니다


출처 : 펜앤드마이크(http://www.pennmike.com)

  • ?
    보아오 2020.11.02 11:40
    철의 장막 속에서 신음하며 주님의 재림을 사모하는 양떼를 살려내 주님의 나라 새시대로 인도할 사명 감당을 위해 힘써 준비해야 하겠습니다.
  • ?
    등대지기 2020.11.04 10:07
    예배의 축복과 풍요의 극치가 하나님을 대적하는 사상으로 가고 있다
    하나님의 사람이 용맹을 발할 때가 왔습니다
    철의 장막 속에 있는 택한 백성 살려야 합니다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공지 책소개: 교회 해체와 젠더 이데올로기 (이정훈 교수 저) 6 Joshua 2019.05.10
공지 [새일칼럼] 우리 삶에 들어온 적그리스도 사상 청황색 말 14 file Joshua 2018.08.23
공지 [특별기획] 성경으로 본 공산주의 8 새일 2018.04.27
169 전국 2만여 중고등학생 82% “에이즈가 동성 간 성접촉 때문이라는 사실 몰라” file Joshua 2020.11.25
168 대한민국 해병대 | 연평도포격전 10주기 추모영상 Joshua 2020.11.23
167 '명예해병'된 연평도 전사자 父母 "평화라는 이유로 북한 도발 애써 외면 안타깝다" 1 Joshua 2020.11.23
166 [현장24시]2030 청년 의료인들 “태아는 사람...수정된 순간이 생명의 시작” 1 Joshua 2020.11.21
165 [현장24시]“말 못한다고 죽이면 얼마나 아플까요...뱃속 아기도 사람이에요” 초등학생도 시위 2 Joshua 2020.11.12
» “탈북민 중 북한서 성경책 본 적 있는 사람 4%...종교활동 참여자 1.2%” 2 Joshua 2020.11.02
163 평창올림픽 개막식날 사이버테러도 러시아 정찰총국 소행 Joshua 2020.10.20
162 [광장24시]“하루에 3000명, 1년에 110만명...나치도 이처럼 영아를 학살하지는 않았다” file Joshua 2020.10.18
161 너의 친구 삼았던 자를 그가 네 위에 수령으로 세우실 때 3 보아오 2020.07.28
160 박원순 서울시장과 기독교계의 악연, 지난 행적을 돌아본다 3 Joshua 2020.07.11
159 차별금지법을 제정하려는 진짜 이유 1 보아오 2020.07.06
158 [단독] 내 Feel은 동성애자 or 이성애자 | 초등 5학년 수업설문지 경악...아이들한테 뭐하는 짓거리 file 새일 2020.07.03
157 6월 29일 정의당 주도로 차별금지법이 발의되었다. 1 file 보아오 2020.06.30
156 ★ || 차별금지법 반대 || 온라인 서명 | 국회 청원 ★ 1 file Joshua 2020.06.30
155 "여론 조작·가짜뉴스"...코로나로 드러난 중국의 '샤프파워' 1 Joshua 2020.03.15
154 [단독]최영애 “차별금지법, 9월 국회 상정·연내 제정 목표” 1 Joshua 2020.03.10
153 지자체, 예배 중지 명령/요청 이대로 괜찮은가? 2 Joshua 2020.03.09
152 "차이나 게이트" "나는 개인이오"...3.1절 오후 1시, 포털서 "중국 여론강점기 광복" 검색어 시민운동 Joshua 2020.03.01
151 내 자식 동성애자 만드는 총신 게이들 1 Joshua 2020.02.21
150 美 샌더스 대선 후보, “민주당원은 낙태 찬성 필수” 발언 논란 Joshua 2020.02.15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Next
/ 9
롤링배너1번 롤링배너2번 롤링배너3번





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