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문을 환영합니다.
1일동안 안보기
(렘 13:20) 너는 눈을 들어 북방에서 오는 자들을 보라 네가 받았던 떼, 네 아름다운 양떼는 어디 있느뇨
(렘 13:21) 너의 친구 삼았던 자를 가 네 위에 수령으로 세우실 때에 네가 무슨 말을 하겠느냐 너의 고통에 잡힘이 구로하는 여인 같지 않겠느냐
(렘 13:22) 네가 심중에 이르기를 어찌하여 이런 일이 내게 임하였는고 하겠으나 네 죄악이 크므로 네 치마가 들리고 네 발뒤꿈치가 상함이니라

예레미야가 소명을 받았을 때는 요시아 왕 십삼 년 이었다.
다 타고 얼마 남지 아니한 심지에 바람마저 불어 금방 꺼져버릴 것 같은 풍전등화와 같은 시기에 온 힘을 다해 유다라는 촛불이 꺼지지 않도록 온 몸을 던져서 막아보고자 했던 인물이 요시아라는 왕이었다.

하지만 애석하게도 재앙을 내리기로 작정하신 하나님의 뜻 앞에서는 역부족이었다.
필자가 성경을 읽을 때마다 가장 가슴이 아려오는 인물 중 한 사람이 요시아 왕이다.
이 시대에도 요시아 왕 같은 지도자가 있다면 얼마나 좋을까하는 마음을 가져볼 뿐이다.

바로 그런 시대, 꺼져가는 촛불 같은 시대에 그 촛불이 다 타버릴 때까지 하나님의 백성이라 이름한 유다민족과 고통을 함께 하며 예루살렘의 멸망과 성전의 소화(燒火)를 지켜봐야 했던 하나님의 사람이 예레미야 선지자이다.

그 예레미야를 통하여 북방과 친구하려는 자들에게 이렇게 경고하신다.
`눈을 들어 북방에서 오는 자들을 보아라`
`네가 받았던 떼, 네 아름다운 양떼는 어디 있느냐`고
정치 지도자들에게는 네가 맡은 `축복 받은 백성`
교회 지도자들에게는 네가 맡은 `축복 받은 성도`들은 어디 있느냐고
`너의 친구 삼았던 자를 그가 네 위에 수령으로 세우실 것`이라고
이런 경고가 예언적 역사에서 현실이 되었을 때에 유다 백성의 참상이 어떠했는지는 예레미야애가에 잘 기록되어 있다.
(예언적 역사에서 유다가 친구 삼았던 자는 북방 바벨론이었다.)

이제 그 경고가 현실이 될 날을 목전에 두고 있다.
주체사상을 신봉했던 자가 국민 앞에 공개적인 전향도 없이 통일부장관이 되고,
대한민국 백성들의 피 같은 세금을 불법적으로 소위 `수령` `지도자`라는 놈에게 조공으로 바치는 데 머슴노릇 했던 자가 국정원장이 되려하고,
이제 그 다음으로 이 나라 백성들이 맞이할 일이 무엇이겠는가?
종북정권이 그러한 자들을 대북 관련 부서의 수장으로 세우려는 것이 무슨 의미 이겠는가?
하나님께서 진노의 몽둥이로 세워 놓으신 무신론 북방세력과 친구 삼고자 함이다.
"친구 삼았던 자를 그가 네 위에 수령으로 세우실 때에 네가 무슨 말을 하겠느냐"라고 경고 하신 말씀이 이루어질 것이다.

여호와께서 선지자들을 통해서 이렇게 경고하시지만 결국 망할 자는 망할 길로 갈 것이다.
남북이 자유롭게 왕래하는 듯 하는 연방제로 가려 할 것이다.
그런 상황이 왔을 때 " 자기의 하나님을 아는 백성은 강하여 용맹을 발하며 `다시예언`하는 사명을 할 것이지만, 
결국 대부분의 세상 사람들과 교회라 이름한 곳들은 `후삼년반`이라는 때에 소위 `수령`님을 모시고 수정통치(獸政統治)를 받게 될 것이다.

하나님께서 선지자들을 통해 경고하신 말씀의 의미는 그 경고가 현실이 되기 전에 돌이켜 회개하고 그 재앙을 받지 말라는 데 있다.

  • ?
    Joshua 2020.07.28 16:36
    사 8:6 이 백성이 천천히 흐르는 실로아 물을 버리고 르신과 르말라야의 아들을 기뻐하나니
    사 8:7 그러므로 주 내가 흉용하고 창일한 큰 하수 곧 앗수르 왕과 그의 모든 위력으로 그들 위에 덮을 것이라 그 모든 곬에 차고 모든 언덕에 넘쳐
    사 8:8 흘러 유다에 들어와서 창일하고 목에까지 미치리라 임마누엘이여 그의 펴는 날개가 네 땅에 편만하리라 하셨느니라
  • ?
    등대지기 2020.07.28 16:52
    공중의 학은 그 정한 시기를 알고 반구와 제비와 두루미는 그 올 때를 지키거늘 내 백성은 여호와의 규레를 알지 못하도다 하셨습니다
    오늘이란 날에 방관하고 있다면 요단강이 창일하는 날에 같이 죽어 갈 것입니다
    누가 지혜가 있어 이런 일을 깨달으며 누가 총명이 있어 이런 일을 알겠느냐 여호와의 도는 정직하니 의인이라야 그 도에 행하리라 그러나 죄인은 그 도에 거처 넘어지리라(호14:9)
  • ?
    주섬김이 2020.07.28 17:03
    사람은 자기의 행위의 열매를 먹게 된다고 하셨다
    교회가 외형적인 사업과 물질의축복 으로 부패해져가니
    시대의미혹을 느끼지 못하고
    적당히 타협하면서 살아가고있다
    하지만 우리의 모습은!
    사 6:13 "그 중에 십분의 일이 오히려 남아 있을찌라도 이것도 삼키운바 될 것이나 밤나무, 상수리나무가 베임을 당하여도 그 그루터기는 남아 있는 것 같이 거룩한 씨가 이 땅의 그루터기니라"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공지 책소개: 교회 해체와 젠더 이데올로기 (이정훈 교수 저) 6 Joshua 2019.05.10
공지 [새일칼럼] 우리 삶에 들어온 적그리스도 사상 청황색 말 14 file Joshua 2018.08.23
공지 [특별기획] 성경으로 본 공산주의 8 새일 2018.04.27
» 너의 친구 삼았던 자를 그가 네 위에 수령으로 세우실 때 3 보아오 2020.07.28
160 박원순 서울시장과 기독교계의 악연, 지난 행적을 돌아본다 3 Joshua 2020.07.11
159 차별금지법을 제정하려는 진짜 이유 1 보아오 2020.07.06
158 [단독] 내 Feel은 동성애자 or 이성애자 | 초등 5학년 수업설문지 경악...아이들한테 뭐하는 짓거리 file 새일 2020.07.03
157 6월 29일 정의당 주도로 차별금지법이 발의되었다. 1 file 보아오 2020.06.30
156 ★ || 차별금지법 반대 || 온라인 서명 | 국회 청원 ★ 1 file Joshua 2020.06.30
155 "여론 조작·가짜뉴스"...코로나로 드러난 중국의 '샤프파워' 1 Joshua 2020.03.15
154 [단독]최영애 “차별금지법, 9월 국회 상정·연내 제정 목표” 1 Joshua 2020.03.10
153 지자체, 예배 중지 명령/요청 이대로 괜찮은가? 2 Joshua 2020.03.09
152 "차이나 게이트" "나는 개인이오"...3.1절 오후 1시, 포털서 "중국 여론강점기 광복" 검색어 시민운동 Joshua 2020.03.01
151 내 자식 동성애자 만드는 총신 게이들 1 Joshua 2020.02.21
150 美 샌더스 대선 후보, “민주당원은 낙태 찬성 필수” 발언 논란 Joshua 2020.02.15
149 “정의당-文정부는 '차별금지법' 제정에 앞장...4.15총선 위해 기도하며 행동해야” 2 file Joshua 2020.02.13
148 우한 폐렴 - 영적 역학조사 2 file Joshua 2020.02.09
147 “정치가 종교 재편? 민주당 이인영 대표, 하나님께 망발” 1 Joshua 2020.02.09
146 “中, 최첨단 시스템으로 기독교인 감시·통제” Joshua 2020.02.02
145 ‘동성애·이단 비판 처벌’… 행안부 장관이 발의한 법안, 일단 철회 1 Joshua 2020.01.30
144 성(性)의 경계가 무너지고 있다? Joshua 2020.01.28
143 청와대를 장악한 주사파의 실체 [지석규센터장 특별대답] 2 새일 2020.01.22
142 법원 “뉴스앤조이, 동성애 실체 알린 강사와 매체에 총 3000만원 배상하라” Joshua 2020.01.21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Next
/ 9
롤링배너1번 롤링배너2번 롤링배너3번





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