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문을 환영합니다.
1일동안 안보기

헌재, 소위 '혐오표현' 금지한 서울시 학생인권조례 "합헌"


동성애 조장 논란이 일어온 서울시 ‘학생인권조례’가 헌법에 어긋나지 않는다는 헌법재판소의 판단이 나왔다.

헌재는 9일 “초등학교·중학교 교사와 학생, 학부모 등이 낸 헌법소원 사건에서 재판관 전원일치 의견으로 합헌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번 심판대상은 서울시 학생인권조례 5조3항으로, 학교장과 교직원·학생 등이 성별이나 종교, 성적 지향 등을 이유로 차별적 언사나 혐오적 표현을 하지 못하도록 한 규정이다.

재판부는 “차별·혐오 표현은 개인이나 소수자의 인간으로서 존엄성을 침해하고 특정 집단의 가치를 부정한다”며 “금지되는 것이 헌법상 인간의 존엄성 보장 측면에서 긴요하다”고 판단 취지를 설명했다.

학생인권조례는 2010년부터 논란이 돼왔던 주제다. 당시 교육감 선거에서 소위 ‘진보’ 교육감들이 내놓으면서다. 학생에 대한 체벌 금지, 두발과 복장 규정・휴대폰 사용 규정 완화가 주 내용이지만, 일부 항목에는 “성적 지향, 성 정체성 등으로 차별받지 않는다”는 내용도 있다. 기독교 단체와 학부모 단체들은 해당 항목이 ‘동성애를 조장할 수 있다’는 입장이다. 차별받지 않게 하겠다는 미명 하에, 사실상 학생간 동성애를 옹호하고 조장할 수 있다는 것이다.

다만 헌재는 “표현의 대상이 되는 학교 구성원의 존엄성을 보호하고 학생이 민주시민으로서 올바른 가치관을 형성하도록 하며 인권의식을 함양하게 하기 위한 것으로 그 정당성과 수단의 적합성이 인정된다”며 “육체적·정신적으로 성장기에 있는 학생을 대상으로 한 차별·혐오 표현은 학생의 정신적·신체적 능력을 훼손하거나 파괴할 수 있고 판단 능력이 미성숙한 학생들의 인격이나 가치관 형성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친다”고 했다. 이어 “해당 조항으로 달성되는 공익은 매우 중대한 반면, 제한되는 표현은 타인의 인권을 침해하는 정도에 이르는 표현으로 보호 가치가 매우 낮다”고도 덧붙였다.

김종형 기자 kjh@pennmike.com

© 펜앤드마이크 출처 명기한 전재 및 재배포는 환영합니다

출처 : 펜앤드마이크(http://www.pennmike.com)

  • ?
    등대지기 2019.12.13 11:39
    학생인권조례 및 페미니즘을 강조하면서 여성들의 목소리가 높아 지고 있다.
    모든 문제는 성경이 그것을 증명하면서 우리로 하나님의 말씀과 바른 지식에 떨지 않으면 마귀의 전술에 넘어가기 쉽다. 아브라함에게 약속한 너희가 사대만에 애굽에서의 모든 고역을 끝내고 약속의 땅 가나안으로 돌아 올 것을 말씀하고 있다.
    하나님의 약속은 신실하게 그 때나 지금이나 이루어져 가고 있다. 마귀의 정권 애굽의 왕 바로가 하나님의 백성을 놓아 줄리 없다 하나님의 손에 붙들린 모세를 통해서 10가지 재앙으로 결국은 애굽 땅에서 약속의 땅으로 가게된다.
    7번째 재앙이 우박으로 하나님의 권능이 강력하게 애굽 땅에 내리므로 모세하고 거래를 하고있다. 어린 것들과 여자들은 보내지 않겠다는 8번째 재앙으로 오는 메뚜기떼의 습격이 마지막 한재로 오는 경제적 환난이 온 땅에 임하므로 9번째 재앙 흑암의 세력으로 인해 영계의 혼란으로 숨을 쉴 수 없다.
    계12:1 하늘에 큰 이적이 보이니 해를 입은 한 여자가 있는데 그 발 아래는 달이 있고 그 머리에는 열 두 별의 면류관을 썼더라.
    깨닫는 마음과 보는 눈과 듣는 귀를 열어 주소서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공지 책소개: 교회 해체와 젠더 이데올로기 (이정훈 교수 저) 6 Joshua 2019.05.10
공지 [새일칼럼] 우리 삶에 들어온 적그리스도 사상 청황색 말 14 file Joshua 2018.08.23
공지 [특별기획] 성경으로 본 공산주의 8 새일 2018.04.27
144 청와대를 장악한 주사파의 실체 [지석규센터장 특별대답] 1 new 새일 2020.01.22
143 심상정 의원에 ‘설교 때 차별금지법 어기면?’ 묻자 update Joshua 2020.01.21
142 법원 “뉴스앤조이, 동성애 실체 알린 강사와 매체에 총 3000만원 배상하라” Joshua 2020.01.21
141 북한, 18년째 박해국 1위 1 새일 2020.01.16
140 "4살 아이 성적 자기 결정권" 발의 3 Joshua 2020.01.09
139 [단독] 위험천만한 의식화 놀이… 카카오프렌즈 '놀이한국사’ 1 file Joshua 2020.01.08
138 中 유학생 75% 공산당 조직 소속…黨세포 활동하며 이념 선전 Joshua 2019.12.17
» 헌재, 소위 '혐오표현' 금지한 서울시 학생인권조례 "합헌" 1 Joshua 2019.12.12
136 이석기 석방 집회 - 이게 지금 대한민국의 현실 2 보아오 2019.12.09
135 탈북민의 절규 2 Joshua 2019.12.04
134 10년 전 대한민국에 주신 예언의 말씀! 왜 지금 우리가 문재인 정권과 싸워야 하는가!!! 1 보아오 2019.11.30
133 아이 셋 어머니 "목사님들 뭐하십니까, 제발 나오세요!!!" 6 보아오 2019.11.27
132 김일성 우상제단에 두 청년을 제물로 바치다. 5 보아오 2019.11.22
131 유튜버 '노딱' 잔혹사, 그 진실은? Joshua 2019.11.11
130 "中 공산당, 서방 언론 장악하려 연 11조 원 뿌려" Joshua 2019.11.11
129 마지막 세상의 모습 4 보아오 2019.10.30
128 서울시 사실혼 부부에 주거 지원 논란 1 file Joshua 2019.10.30
127 동성애 부부 허용한 문재인 1 file Joshua 2019.10.30
126 [청황색말] 마르크스주의와 퀴어신학의 연관성 2 Joshua 2019.10.14
125 부산 한 고등학교의 중간고사 문제입니다 l 조선일보 1 file Joshua 2019.10.12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Next
/ 8
롤링배너1번 롤링배너2번 롤링배너3번





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