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문을 환영합니다.
1일동안 안보기
가마.jpg


북에서부터 기울어진 끓는 가마


(렘 1:13) 여호와의 말씀이 다시 내게 임하니라 이르시되 네가 무엇을 보느냐 대답하되 끓는 가마를 보나이다 그 면이 북에서부터 기울어졌나이다


`요시아`라 이름한 유다 왕의 통치 13년에 제사장의 아들이었던 소년 예레미야에게 

여호와의 말씀이 임하였다.


`어머니 태중에 잉태되기  以前 곧, 영원부터 열방의 선지자로 쓰임 받기로 예정돼 있었다`는 말씀을 하시면서 두려워하지 말고 사명을 하라는 것이었다. (참고성구 시 139:16)

그리고 그의 영안을 열어 환상을 보게 하시면서 첫 번째 장면은 살구나무 가지를 보여주셨는데 그것은 `여호와께서 하시는 말씀은 신실하게 이루신다`는 뜻이었다.

그리고 두번째로 보이신 계시가 북에서부터 기울어진 `끓는 가마`를 보여주셨다.


소년 예레미야를 예정하시고, 정하신 때에 부르신 이유를 처음 두 환상을 통해서 다 보여주셨다.

그 두 환상대로 여호와의 말씀이 신실하게 이루어져, `끓는 가마`로 보여졌던 `북방 바벨론`에 의하여 유다와 예루살렘은 마치 `끓는 가마`가 그 위에 부어진 것 처럼 처참한 환난을 겪어야 했다.


구약시대에 선지자들에 의해 예언된 여호와의 말씀은 당시에 實在 진행되고 있는 현실을 들어서 세상 끝날에 될 일을 실천적인 역사로 보여주신 경고이다.


선지서의 경고의 말씀이 구약시대에 예언적으로 이루어진 일로 다 끝났다면 지금 우리는 어쩌면 구약의 이스라엘 역사서나 선지서를 재미삼아 소설처럼 읽고 있을지도 모른다.


하지만 

(계 10:7) "일곱째 천사가 소리 내는 날 그 나팔을 불게 될 때에 하나님의 비밀이 그 종 선지자들에게 전하신  복음과 같이 이루리라"고 하신 말씀과

(계 10:11) "저가 내게 말하기를 네가 많은 백성과 나라와 방언과 임금에게 다시 예언하여야 하리라 하더라"고 하신 말씀을 보면 선지서에 기록된 말씀이 다시 예언되고 그 예언의 말씀대로 이루어진다는 것을 알 수 있다.


끓는 가마를 보았던 선지자 예레미야는 소명을 받은 후 하나님의 백성이 어떻게 하면 `끓는 가마`를 뒤집어 쓰지 않도록 할까 하는 것이 그의 삶이었다.


그의 눈에서 쉼없이 흘러내리는 뜨거운 눈물도 `하나님의 백성`이라 이름한 유다와 예루살렘 거민의 패역하고 완악한 마음을 녹여내지 못했다.


선지자들을 부지런히 보내시어 회개를 촉구하셨지만 유다와 예루살렘은 결국 `끓는 가마`를 뒤집어 써야 했다.


예레미야 선지자가 지금으로부터 대략 2600여 년 전에 보았던 `끓는 가마`의 환상은 아직도 이루어지지 않고 있는 말씀인데,

`끓는 가마`가 북에서부터 기울어져 이 땅에 모든 거민에게 임하게 될 가증스런 일들이 오늘의 부패한 교회와 종북정권을 통하여 이 나라 대한민국에서 보여지고 있다.


지금 이 세대도 회개하지 않다가 북방으로부터 엎어지는 `끓는 가마`를 뒤집어 쓸 것이다.

하지만 여호와의 긍휼로 그루터기와 같이 남을 자들이 있게 된다.


북방으로부터 오는 `끓는 가마`와 같은 환난을 면하고 남을 자가 되는 방법을 보여주신 말씀이 선지서와 계시록이다.


우상숭배와 모든 죄악에서 떠나라!

북방 붉은짐승의 세력과 타협하지 말라!


(계 1:3) 이 예언의 말씀을 읽는 자와 듣는 자들과 그 가운데 기록한 것을 지키는 자들이 복이 있나니 때가 가까움이라


  • ?
    은혜집사 2018.09.29 20:29
    하나님께서 저 끓는 가마를 엎어 버릴 실 때가 가까웠다. 저 펄펄 끓는 가마가 너와 네 자녀에게 쏟아질 것이다. 두렵지 않는가?
    롬13:11 또한 너희가 이 시기를 알거니와 자다가 깰 때가 벌써 되었으니 이는 이제 우리의 구원이 처음 믿을 때보다 가까왔음이니라
  • ?
    Joshua 2018.09.29 21:02
    다시 예언하리라는 핵심적인 말씀을 잊어서는 안되겠습니다. 유익한 글입니다.
  • ?
    새일 2018.09.30 17:24
    https://youtu.be/TeuTViWkfeo
  • ?
    등대지기 2018.10.02 10:20
    우리의 어린 시절 이 나라는 참 춥고 배고퍘다
    복음의 소식으로 인한 위로가, 살아야 하는 희망과, 생명의 주인을 통해서 수고의 열매를 이 땅에서도 누리게 하신 것이다.
    그건 이미 하나님의 작정하신 계흭에 따라 선택의 은혜라는 걸 깨닫고 감사하는 자가 과연 몇 명 쯤 될까?
    선지자 예레미아의 경고가, 지나간 구약의 역사가 아님을 알아야 할 것이다.
    렘2:10~11 "너희는 깃딤 섬들에 건너가 보며 게달에도 사람을 보내어 이같은 일의 유무를 자세히 살펴보라 어느 나라가 그 신을 신 아닌 것과 바꾼 일이 있느냐 그러나 나의 백성은 그 영광을 무익한 것과 바꾸었도다."
    안으로는 탐욕과 음란이 처처에 가득하고 밖으로는 칼의 살륙을 부르려고 왕궁 곡간을 열어 제치고 무엇을 하는지...
    하나님이 미워하시는 자를 위해 춤을 추고 있는 어리석은 방백들의 얼굴이 왜 짐승으로 보일까?
    "만군의 여호와께서 이같이 말씀하시되 보라 내가 내 딸 백성을 어떻게 처치할꼬 그들을 녹이고 연단하리라
    그 중에 십분의 일이 오히려 남아 있을찌라도 이것도 삼키운바 될 것이나 밤나무 상수리나무가 베임을 당하여도 그 그루터기는 남아 있는 것 같이 거룩한 씨가 이 땅의 그루터기니라" (사6:13)
  • ?
    스룹바벨 2018.10.02 14:19
    피리를 불어도 무관심의 세대
  • ?
    흑암 2018.10.28 14:39
    다 졸며 잘새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공지 [특별기획] 궤휼자 the treacherous 4 새일 2018.10.12
공지 [새일칼럼] 우리 삶에 들어온 적그리스도 사상 청황색 말 14 file Joshua 2018.08.23
공지 [특별기획] 성경으로 본 공산주의 8 새일 2018.04.27
공지 [특별기획] 패망월남과 종북세력 3 새일 2017.12.06
93 유사 기독교 매체 "뉴스앤조이" -> 주사파가 심은 셀조직 ? 2 file Joshua 2018.12.05
92 대한민국적 가치가 박살나고 있다/송대성 前 세종연구소장 1 아멘정 2018.12.04
91 [이정훈 칼럼] 패륜의 정치세력과 중우정치의 끝 1 보아오 2018.12.01
90 백두칭송위원회 인물들 들여다보니 충격! 2 아멘정 2018.11.17
89 마르크스의 전령과 기독교의 영적 전쟁 5 Joshua 2018.11.15
88 [김용삼 칼럼] 나라가 망할 때 나타나는 현상들 3 보아오 2018.11.11
87 칼 마르크스, 그는 누구인가? (05:31) 4 Joshua 2018.11.01
86 남북군사합의서, 희대의 사기쇼! 김선달과 문희팔? 1 아멘정 2018.10.26
85 [배도의시대]조용기 목사의 사상 적화 과정(조용기심장병원, 조그련, 봉수교회)-펌 4 아멘정 2018.10.24
84 대한민국 정부 수립 영상 - 역사박물관 - 3 새일 2018.10.23
83 ‘라자루스’ ‘APT38’ 北 해킹조직의 실체 - 주간조선 4 보아오 2018.10.17
82 북한 사이버부대원이 말하는 영적 전쟁의 구도?! file Joshua 2018.10.14
81 평양에 다녀온 목사님들께 묻습니다 - 김문수TV 4 새일 2018.10.13
80 누구 말이 맞는지 분별해 보세요 - 격변의 한반도, 안보 문제없나? 2 새일 2018.10.06
79 보이지 않는 위험: '프랑크푸르트 학파'와 '포스트모더니즘'의 실체 해부 - 김필재 TV 5 새일 2018.10.03
» 북에서부터 기울어진 끓는 가마 6 file 보아오 2018.09.29
77 이게 무슬림이다. 2 file 새일 2018.09.22
76 (교회용전단지) NAP 독소조항 삭제 1 file 새일 2018.09.15
75 칠레 의회, ‘성 정체성’ 법안 통과…14세부터 성(性) 선택 가능 2 새일 2018.09.14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Next
/ 5
롤링배너1번 롤링배너2번 롤링배너3번





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