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문을 환영합니다.
1일동안 안보기
아름다운 삶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요게벳-.jpg



갈대를 한 겹 한 겹 엮으면서

역청으로 틈새를 메꿀 때 ,

조그만 틈새라도 있다면 

`내 아들은 죽는다`는 심정으로 메꿨을 애절한 모성


찢어질듯 아픈 가슴을 졸이며

눈물로 떠내려보냈던 아이는...

팔십년만에 응답된 눈물의 기도로  

결국...

이스라엘의 구원자가 됩니다.


지금의 이 시기는 마치 모세가 태어났던 때처럼

붉은용의 세력이 촛대교회서 철장든 아이가 나오지 못하게 참소하고 있는 때입니다.


정치적, 사상적, 문화적으로 온통 붉은용의 참소가 극에 달해 있는 때입니다.


지금 이 시기의 우리 그리스도인의 심정은

마치 젖먹이 아이를 강물에 떠내려보내는 

요게벳 같은 간절한 심정을 가져야 할 때 인것 같습니다.


자녀를 위해서,

가족을 위해서,

교회를 위해서,

나라를 위해서,


간절하면 환경을 극복할 수 있습니다.

간절하면 자신을 이길 수 있습니다.

간절하면 기도가 상달됩니다.

간절하면 이루어집니다.

간절하면 승리합니다.

아멘!

  • ?
    보아오 2018.10.18 17:40
    https://www.youtube.com/watch?v=knI6bsXeg2U
  • ?
    Joshua 2018.10.18 19:45
    예레미야 애가 2:19 밤 초경에 일어나 부르짖을찌어다 네 마음을 주의 얼굴 앞에 물 쏟듯 할찌어다 각 길머리에서 주려 혼미한 네 어린 자녀의 생명을 위하여 주를 향하여 손을 들찌어다 하였도다

    깊어지는 흑암 속에서...
  • ?
    은혜집사 2018.10.19 10:43
    눅23:28 예수께서 돌이켜그들을 향하여 가라사대 예루살렘의 딸들아 나를 위해 울지 말고 너희와 너희 자녀를 위하여 울라

    너의 삶의 참 주인 너의 참 부모이신 하나님 그손에 너의 삶을 맡긴다.
    그가 널 이끄시리라
    그가 널 사용하리라
    그가 너를 인도하시리
  • ?
    등대지기 2018.10.19 11:11
    나직히 티끌에 네 입술을 댈찌어다.
    태의 열매가 짐승의 세력으로 찢겨지는 참혹한 광경을 나로 보지 않기를 원합니다.
    긍휼이 많으신 주의 인자를 나타내시옵소서!
    바쁘다는 핑게나,
    환경을 뛰어 넘지 못한 변명이,
    가난한 부모의 형편 때문에,
    서서히 죽어가는 우리의 자녀들을 돌아보게 하옵소서!

    기도는 힘이다.
    기도는 환경과 싸울 수 있는 강력한 진이다.
    기도는 주님의 긍휼을 입을 수 있다.
    기도는 마귀의 궤략을 페할 수 있는 불이다.
    새일을 고하고 증거할 종들의 자녀들에게 주의 긍휼을 베푸소서!
    요게벳의 기도가 우리의 기도가 되게 하옵소서!
    "네 집 내실에 있는 네 아내는 결실한 포도나무 같으며 네 상에 들린 자식은 어린 감람나무 같으리로다"(시128:3)
  • ?
    아멘정 2018.10.19 13:52
    참 감사합니다.
  • ?
    지나가는자 2018.10.19 15:07
    애 1:12 무릇 지나가는 자여 너희에게는 관계가 없는가 내게 임한 근심 같은 근심이 있는가 볼찌어다 여호와께서 진노하신 날에 나를 괴롭게 하신 것이로다
  • ?
    주여 2018.10.20 22:05
    주여 이 밤도 주의 자녀들을 부탁합니다.
  • ?
    순종 2018.10.21 21:15
    하나님
    흑악덮인 세상에 우리의 자녀들이
    빛과 소금이 되게 하옵소서
    새일의 자녀들을 인도하여 주옵소서
  • ?
    새일 2019.01.14 11:46
    https://youtu.be/g4ows47kzZE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247 [여수룬의 검] 새 일의 다음 세대 9 새일 2019.02.06
246 2019 겨울성경학교 후기 9 Joshua 2019.01.19
245 자녀 교육을 위한 조언 9 보아오 2019.01.09
244 청소년들에게 잔소리 4 보아오 2019.01.08
243 "그의 묘비명은 충성심(loyalty)의 'L' 한 글자면 된다" 1 보아오 2018.12.07
242 희생과 섬김 11 보아오 2018.12.03
241 인내의 열매 - 추수 감사 - 4 file 보아오 2018.11.13
240 감각 7 file 섬김이 2018.10.22
» 요게벳의 심정 9 file 보아오 2018.10.18
238 열 매 4 file 보아오 2018.10.04
237 Re: 누구를 위해 노래 할 것인가? 3 보아오 2018.09.14
236 누구를 위해 노래 할 것인가? 13 file 보아오 2018.09.12
235 다시는 종의 멍에를 메지 말라 8 file 새일 2018.09.10
234 거룩한 순교 5 새일 2018.09.09
233 여름성경학교 후기 10 Joshua 2018.08.05
232 참된 아름다움, 사람답게, 영광스럽게 사는 것 6 새일 2018.07.26
231 북방에 속지 말고 남방을 의지하지 말라! 2 보아오 2018.06.21
230 참평화를 보지 못하는 어리석음은 교만에서 출발하고 결과는 하나님의 진노의 대상입니다. 5 머스미아재 2018.06.16
229 광화문 문서운동 후기 9 Joshua 2018.06.16
228 주의 일군 길러내지 못하므로 7 마라나타 2018.06.15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3 Next
/ 13
롤링배너1번 롤링배너2번 롤링배너3번





장